2022.07.22 (금)

  • 맑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1.5℃
  • 흐림서울 23.2℃
  • 구름많음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2.4℃
  • 맑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4.4℃
  • 맑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교육

LG CNS, 클라우드·AI 결합한 ‘물류 로봇 구독 서비스’ 선봬

 

뉴스다 최광묵 기자 | DX전문기업 LG CNS가 '물류 로봇 구독 서비스(RaaS, Robot as a Service)'를 새롭게 선보이며, 물류 고객 경험 혁신에 나선다고 밝혔다.

LG CNS의 물류 로봇 구독 서비스는 물류 로봇이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만 구독해서 사용하는 사업모델이다. 기존에 물류 로봇이 필요한 이커머스, 유통,제조 기업들은 물류 로봇을 구매하기 위해 수백억원 이상의 비용을 한 번에 지출했다. LG CNS의 물류 로봇 구독 서비스는 이 같은 초기 고비용에 대한 불편한 점을 해결한다. 고객은 계약 기간 연 구독료로 나눠 내면 된다.

LG CNS는 다양한 물류 자동화 로봇을 구독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물류 자동화 로봇에는 △상품 보관,적재,이동 모두 가능한 큐브 형태의 물류 자동화 로봇 '오토스토어' △AI로 상품의 특성을 파악해 정확하게 집어 나르는 'AI 피킹 로봇' △고정된 경로에서 반복적으로 상품을 운반할 때 적합한 '무인 운송 로봇(AGV, Automated Guided Vehicle)' △센서로 주변을 감지해 스스로 경로를 찾아 상품을 운반,적재하는 '자율주행 로봇(AMR,Autonomous Mobile Robot)' 등이 있다.

고객은 물류센터 크기와 용도 등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서비스를 구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근거리 즉시 배송이 핵심인 중소형 도심 물류센터(MFC,Micro Fulfillment Center) 운영 고객은 공간 효율성이 높은 물류 자동화 로봇 오토스토어를 구독하면 효과적이다. 오토스토어는 한정된 공간에 기존보다 4배 이상 많은 물건을 보관할 수 있으며, 작업 효율은 2배 이상이다.

대형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고객의 경우 여러 물류 자동화 로봇을 함께 구독하면 유용하다. 포장된 상품을 배송지별로 분류하는 물류 집하 구역에서는 AI 피킹 로봇, AI 분류 로봇 등을 활용할 수 있다. AI 피킹 로봇은 카메라가 찍은 2D/3D 이미지를 AI로 상품의 크기,수량,상태 등을 분석해 최적의 좌표를 찾아 정확히 집어 나른다. 무인 운송 로봇 일종인 AI 분류 로봇은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로 위치를 파악해 이동하고, 목적지인 슈트(Chute,미끄럼틀)에 상품을 분류한다. 온라인 쇼핑 수요가 급증하는 특정 시기에는 물류 처리 향상을 위한 로봇 추가 대여할 수 있으며, 향후 자율주행 로봇도 구독할 수 있다.

LG CNS는 클라우드 기반의 물류센터 제어 시스템도 구독 모델로 서비스한다. 고객은 지정된 IP (Internet Protocol)에서 클라우드에 접속해 AI, IoT 등 LG CNS의 DX 기술로 수집한 상품 이동 동선, 이동 횟수, 상품 처리량 등의 물류 데이터를 모니터링,분석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상품 출고 성능을 향상하고 로봇 운영을 최적화한다.

LG CNS는 AI 분류 로봇 국산화에 성공하며 외산 일색 로봇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LG CNS는 AI 분류 로봇의 설계,DX 신기술 적용,시스템 구축을 맡고, 제작은 국내 전문기업과 손잡았다. 과거 LG CNS는 물류센터용 분류설비 '크로스벨트 소터'를 동일한 방법으로 국산화, 수출한 경험도 있다.

LG CNS는 8100억원으로 추정되는 지난해 국내 물류 자동화 시장에서 약 30%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며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LG CNS 스마트물류사업부장 이준호 상무는 '물류센터 지능화를 위한 초기 투자비에서 고객의 불편한 점을 발견해 구독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클라우드,AI,데이터 등 다양한 DX 기술력과 로봇을 결합한 LG CNS만의 물류 로봇 구독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물류 지능화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