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4.0℃
  • 서울 24.1℃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5.3℃
  • 구름조금울산 20.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2.8℃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대변인단 “김동연 지사의 눈 가리고 아웅식 도정 운영 좌시하지 않겠다” 논평 발표

도의회 국힘 “김동연 지사, 정부 비판할 시간에 도정부터 돌아봐야”

뉴스다 최광묵 기자 |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변인단이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보은·낙하산 인사에 대해 이례적으로 일요일 논평을 발표했다.

▲김동연 경기도 지사의 보은, 낙하산 인사 문제에 대해 논평을 발표하는 국민의힘 대변인단(사진제공=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기득권 타파를 시작으로 ‘기회의 불공정허물기’, ‘승자독식 구조 개선’으로 시작된 논평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후보 시절 외쳐온 키워드들로 윤석열 정부의 행보 비판에 열을 오리며 김 지사 본인은 얼마나 기득권을 내려 놓았는지를 묻는 내용이다.

 

지미연 대변인은 “김 지사가 취임 후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본부장, 감사 등의 임원급 직책에 김지사 캠프에 참여한 인물이 대거 등용한 내용으로 ▲경기도 일자리 재단 북부사업본부장 남운선, ▲경기도주택도시공사 균형발전본부장 오완석, ▲경기대진테크노파크 전략사업본부장 이원웅,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캠퍼스 양평 본부장 전승희는 전 경기도의원 출신들, ▲경기주택도시공사 경영기획본부장, 경기신용보증재단 상임감사, 경기주식회사 상임이사,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는 고교 동문으로 채웠다” 밝혔다.

 

이어 “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경기복지재단, ▲경기교통공사 기관장, ▲한국도자 재단 이사장은 경기도의회 인사청문회를 거쳤으나 민주당 전직 도의원들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지 대변인은 “ 결국 경기도의 혁시과 기득권 타파 흐름은 오히려 김동연지사 취임 후 후퇴했고, 본인이 강조해온‘변화’에서도 멀어졌다. 산하기관장은 연륜과 관록이 있는 인물로 채우고 본부장급은 낙하산 인사로 채워 넣는 이중적인 얕은수를 사용했다”라고 말했다.

 

지 대변인은 “ 현 정치 구조상 일정 부분의 보은 인사는 불가피하다. 하지만 공정, 기회, 상식을 말해온 김 지사가 불공정을 실천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는 것은 자신은 티끌 한 점 없이 청렴결백한 것 마냥 도민을 호도한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