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4 (수)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7℃
  • 흐림서울 -1.8℃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5.3℃
  • 흐림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6.8℃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8.2℃
  • 흐림제주 10.6℃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0.6℃
  • 구름조금금산 1.8℃
  • 맑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5.5℃
  • 구름많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사회

소각장이 힘인 세상 .... 그러나 현실은.....

○ 분리배출 잘못으로 시예산 2억 날려
○ 소각장 난민 지자체 될 수 도....

URL복사

뉴스다 최광묵 기자 |

 

지난 7월 23일 화성그린환경센터에 소각하려던 오산시 생활폐기물에서 지정폐기물 발견으로 오산시 생활폐기물은 1달간 소각을 할 수 없게 되어 오산시가 생활폐기물 쓰레기처리 고심하고 있다.

 

▲오산시 자원 재활용 센터 내부 생활폐기물로 가득한 현장 (사진제공=뉴스다)

 

오산 생활폐기물 쓰레기는 화성시와 협약에 따라 매일 약 90톤의 양을 소각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그러나 이번 화성시 주민 감시단의 조사에서 생활폐기물에 재활용품, 의료폐기물이 발견되어 1개월간 소각용 생활폐기물 입고를 금지하게 되면서 오산시는 생활폐기물 쓰레기 대란을 막고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을 위해 민간 소각장을 이용해 1개월간 생활폐기물을 소각한다고 밝혔다. 화성 소각장 소각 비용에 비해 증가되는 비용이 월 2억 원 정도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민간 소각장 이용 소각은 오산 시민들이 재활용 쓰레기 분리를 철저히 하였다면 부담하지 않아도 될 비용을 부담하고 있는 것이다.

 

이어 오산시 관계자는“오산시는 생활폐기물 쓰레기, 재활용품등의 분리배출을 위해 홍보와 관련 사업을 꾸준히 하고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배달음식 소비증가 등 원인으로 분리배출이 주춤한 상태이지만, 시가 더욱 적극적인 홍보와 교육을 통해 오산쓰레기 분리 배출에 힘쓸 것이다. 이번 생활폐기물 쓰레기 문제는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 할 것이며, 근본적인 생활폐기물 분리배출에 대한 연구를 통해 해결 방안을 찾도록 노력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화성 주민지원협의체 관계자는“오산이든, 화성이든 소각용 폐기물 반입 금지 폐기물 유입은 소각의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오염물을 더 많이 생산할 수 있는 것으로 주민지원협의체는 꾸준한 반입 생활폐기물 조사를 통해 안전적인 소각로 운영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며, 이는 관련 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일이다. 또한 현재의 생활폐기물 소각 량도 용량 초과인데 거기에 분리배출까지 안된 것이 유입 되는 것은 피해 지역 주민들을 두 번 죽이는 것으로 알고 더욱더 생활폐기물 조사를 철저히 시행할 것이다”며 말했다.

 

폐기물 처리 관련 전문가는“ 경기도 소재 지자체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반입 금지에 대해 여러 가지 복안들을 마련하고 있으나 현재는 소각장, 매립지등을 지자체 스스로 만들어 생활폐기물을 처리하는 것이 방법이 될 수 있으나, 경기도 관내 31지자체중 신규 건설 소각장이나 매립지가 선택된 곳은 없으며, 그나마 소각장을 보유하고 있는 지자체는 소각을 할 수 있으나 혐오시설로 설립을 하지 않은 지자체는 소각장 찾아다니는 폐기물 난민 지자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